• 카지노사이트

필리핀재정 견인하는 온라인 카지노


최근 보도에 따르면 필리핀 온라인 카지노 산업의 활황으로 필리핀 정부 재정이 개선되고 있지만


부동산 시장의 과열 등 부작용이 잇따르고 있다. 마닐라의 고급 오피스 카지노 홀에선 젊게


차려입은 여성 딜러들이 환하게 웃으며 카드를 돌리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웹캠이 설치된 테이블에


서 딜러들은 카메라를 보고 미소지으며 바카라·블랙잭·룰렛 등의 게임을 진행한다.


겜블러들은 모두 웹캠을 통해 게임에 참여한다.

필리핀은 세계적인 온라인 카지노 시장 중 하나로 스페인 남단의 지브롤터의 2배 규모를


자랑하고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 취임 이후 온라인 카지노가 합법화되면서 전세계 겜블러들의


각광을 받고 있는 것이며 특히 중국인들이 몰리면서 활황을 이어가고 있다. 2015년 중국 당국이


도박 및 부패 단속을 강화하면서 위험은 피하고 자유롭게 게임할 수 있는 필리핀 온라인


카지노로 눈을 돌린 것이다.


온라인 카지노 성장은 필리핀 경제에 수백만 달러이상의 수익을 가져다주고 있다.


온라인 카지노 라이선스 사용료가 세제 확보에 기여하고 있는 것. 필리핀 온라인 카지노 시장


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8.5% 증가한 41억 달러(약 4조6000억원)를 기록했다. 온라인 카지


노 업체들이 지난해 필리핀 정부에 지불한 라이선스 사용료만 74억 페소(약 1600억원).


2016년 6억 페소(약 140억원), 2017년 39억 페소(약 840억원)와 비교하면 온라인 카지노로 아주


든든한 세수 확보처를 마련한 셈이다.

필리핀 정부는 걷어들인 돈을 학교 건설과


자연재해 복구 등에 활용하고 있다고 밝혔


다. 두테르테 대통령이 취임 직후 온라인 카


지노를 규제하려고 했지만 이후 “온라인 카


지노 업체와 싸우는 것보다 그들에게 세금을 걷는 게 낫다”고 말을 바꾼 것도 이 같은 상황에 따


른 것이다. 필리핀 정부는 시장이 확장됨에 따라 2017년에는 온라인 카지노 인가 업무를 사설


업체에서 국가기관으로 이전했다.

조회 13회